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기사] 미국에서 장애인들의 Shopping

페이지 정보

20-04-29 18:44 커뮤니티케어 조회481회

본문

보통 마트에 가서 장애인들은 시장에서 장을 보기에 환경이 적절치 못한 상황이 많습니다. 마트에서 주로 활용하는 카트도 휠체어와 함께 다니기에 너무 어렵고, 통로도 좁고 혼잡한 이 환경은 장애인들이 쇼핑하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환경일 것입니다. 그러면 미국에서는 장애인을 위한 마트는 없을까요? 미국 시애틀 쪽에서 최근에 장애인 친화 사업이 마트에 반영되고 있다고 합니다.

cc36b9b114332d037f2e392118df7094_1588153337_9515.jpg

위에 사진에 보이는 마트는 장애인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상점입니다. 미국에는 48.9백만 장애인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많은 장애인 인구를 차지하는 만큼 이 상점은 장애인에게 보다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구체적으로 이 상점의 11가지 원칙을 살펴보겠습니다.

1. 장애인이 체크아웃을 할 수 있는 tactile버튼설치

2. 혼잡하지 않게 충분히 큰 통로

3. 원할 시 언제라도 도움을 청할 수 있다.

4. 장애인에 대한 respect할 수 있도록 종업원 교육

5. 눈 접촉과 함께 직원에게 바로 말할 수 있게 한다.

6. 안내견 제공

7. 자동문 버튼 설치

8. 필요시 전문적인 도움 제공

9. 커뮤니티케이션 장치를 사용하는 고객들을 위해 기다리는 교육

10. 계산 시 추가적인 시간부여

11. 능력에 대해 편견을 갖지 않는다.

이 상점은 이러한 서비스를 장애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장애인들에게 쇼핑을 마트를 통해 직접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면서 장애인복지 서비스의 질을 높였습니다. 또한 다른 기업들에게도 장애인 친화적인 비즈니스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이렇게 미국에서 장애인이 어떻게 일상생활 하는지와 장애인에게 친화적인 사업을 하는지 살펴보았습니다. ​

출처 : 복지로 블로그(https://blog.bokjiro.go.kr/287 , 김지민 기자)

일상생활을 위한 시설의 직원 교육자료에 장애인을 대할 때 이런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들이 충실히 반영되면 장애인이 직접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질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