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내 생일이라, 내가 준비하고, 내가 기분 좋아서 전하는 생일

페이지 정보

21-07-21 17:51 이지현 조회265회

본문

 

한재현 씨는 활력 넘치는 50대 일상을 멋지게 보여주고 계시는 그룹홈에 맏형님이자 살림꾼입니다.

쇼핑백을 만드는 직업재활시설에 근속 11년 차, 만만치 않은 근무 경력과 성실한 태도로 2020년에는 모범 표창도 받으셨는데요.

직장에서 최고령이시자, 애사심이 참 높은 분이시죠. 누군가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을 좋아하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멋을 내보이는 재현 씨.

그런 재현 씨의 일상에 하나둘 본인이 먼저 전하고 나누는 그 기분 좋음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내 생일이라, 내가 준비하고, 내가 기분 좋아서 전하는

생일맞이 내가 전하는 선물, 기분 좋아서 쏩니다!”


   

생일 어떻게 할까요?


선생님, 나 생일 어떻게 할 거예요?”

재현 씨, 제 생일이에요?”

아니오. 내 생일인데요?”

그럼 어떻게 하고 싶은지를 누가 먼저 얘기해야 할까요?”

, 내가 얘기하면 되는구나. 그럼 내가 생각하고 얘기해볼게요!”

다시 방에 들어간 재현 씨는 금방 나와서 얘기했다.

엄마랑 여동생은 따로 만나서 고기 사주면 좋겠고요. 박윤규 선생님이랑 막내랑 다 초대해서 같이 맛있는 거 먹고 싶은데.

회사 애들한테도 쏘고 싶고, 원장님이랑 직원들한테도 맛있는 거 사주고 싶어요.”

재현 씨는 초대하고 싶은 사람이 정말 많으셨다. 큰 식당 하나를 빌려야 할 것 같았다.

코로나로 인한 상황이 있기에 아쉽지만 다 같이 밖에서 만나는 건 다음 해 생일을 기약하기로 하고,

이번 생일은 여동생과는 따로 만나 식사 한끼하고, 그룹홈 동생들과 또 하기로 했다.

선생님, 근데 회사에도 한턱 쏘고 싶어요. 다 같이 맛있는 거 먹게요. 치킨, 피자 이런 거!”

생각보다 쏘고 싶은 메뉴가 본격적인 한 끼여서 회사에 연락해서 점심 식사를 살펴 결정하기로 했다. 202161일 화요일, 이지현

직장에 연락


회사에 연락해서 재현 씨의 이야기를 전했다.

아이고, 재현 씨 감사하네요. 안 그래도 얘기하시더라고요. 근데, 저희가 재현 씨 급여를 아는데 죄송해서 어떻게 대접받아요.”

재현 씨가 꼭 직장에 맛있는 거 같이 나누고 싶다고 챙기셔서요.”

저희 35명 정도 돼요. 피자, 치킨은 너무 과하구요. 그럼 재현 씨 부담되지 않게 음료수나 아이스크림 정도면 괜찮을 것 같아요.”

, 알겠습니다. 재현 씨와 다시 이야기 나눠볼게요.”

퇴근하고 온 재현 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다음 주 월요일에 간식 꾸러미를 준비해서 돌리기로 했다. 202162일 수요일, 이지현

선물 꾸러미 포장


da59b2a5697a8ce9ca6a13d2d7ee35fb_1627292525_4783.png
da59b2a5697a8ce9ca6a13d2d7ee35fb_1627292525_5191.png


재현 씨와 인터넷으로 여러 가지를 찾아가며 주문했던 간식 물품들이 도착했다. 직원이 출근하자마자 선물 꾸러미 포장을 도와달라고 요청한다.

포장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얘기 나누고 방법을 알려드렸다.

이렇게 하시면 될 것 같아요. 재현 씨가 직접 준비하실 거죠?”

그럼요! 내가 할게요! 내 생일이니까.”

콧노래를 부르면서 한참을 집중하셨다. 202164일 금요일,이지현

내가 만든 스티커


da59b2a5697a8ce9ca6a13d2d7ee35fb_1627292507_8403.png

생일 선물을 만들고 전할 때 인사 글 스티커를 붙여보면 좋을 것 같았다.

재현 씨, 어떤 문구가 좋을까요?”

기분 좋아서 쏩니다! 맛있게 먹어요.”

그럼 한번 써볼까요?”

보고 글씨 쓰기 실패. 쉽지 않은 따라 쓰기, 연필로 연하게 쓴 글자를 따라 쓴다.

연습 25분 만에 성공! 재현 씨가 쓴 문구 그대로 스캔을 떠서 스티커로 뽑아 드렸다.

? 이거 내가 쓴 거네!” 202166일 일요일, 이지현

내가 한턱 쏘는 거야, 내 생일이니까!


재현 씨는 아침에 미리 챙겨 둔 선물을 

챙겨 출근한다며 들뜬 목소리로 연락이 왔다.

잘 다녀오세요. 생일 축하드려요, 재현 씨.”

고마워요. 선생님, 잘 다녀올게요! 한턱 쏜 거 애들이랑 직원들이랑 잘 주고 올게요!”


da59b2a5697a8ce9ca6a13d2d7ee35fb_1627292482_9314.pngda59b2a5697a8ce9ca6a13d2d7ee35fb_1627292482_8916.png


점심 전에 재현 씨 회사에서 사진을 보내왔다. 재현 씨의 표정과 선물을 전하는 모습이 참 훈훈했다.

선거 유세를 하는 듯이 재현범 씨는 동료들에게 선물을 직접 한 명 한 명 전하면서 이렇게 말을 전했다고 한다.

내가 한 턱 쏘는 거야. 내 생일이니까!” 202167일 월요일, 이지현

 



- 사회사업가 이지현 -




 

댓글목록

권성식님의 댓글

권성식 작성일

사회사업가임을 보여주는 글이네요! 멋있습니다 ^^